2024.03.02 (토)

  • 맑음동두천 -10.0℃
  • 맑음강릉 -6.2℃
  • 맑음서울 -8.0℃
  • 맑음대전 -7.1℃
  • 맑음대구 -5.2℃
  • 맑음울산 -4.9℃
  • 맑음광주 -5.1℃
  • 맑음부산 -4.3℃
  • 흐림고창 -5.4℃
  • 제주 1.5℃
  • 맑음강화 -9.5℃
  • 맑음보은 -7.3℃
  • 맑음금산 -7.4℃
  • 구름조금강진군 -3.8℃
  • 맑음경주시 -5.3℃
  • 맑음거제 -3.7℃
기상청 제공

경제

세계4위 특허강국과 지식재산 총괄 국제기구간 회담 개최

특허청·세계지식재산기구간 협력 강화 방안 논의

 

(포탈뉴스) 특허청은 다렌 탕 세계지식재산기구(World Intellectual Property Office) 사무총장의 방한을 계기로, 2월 8일 오후 5시 30분에 호텔나루(서울 마포구)에서 WIPO측과 양자회담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WIPO는 지식재산관련 국제조약을 관장하고 193개 회원국들과 함께 새로운 국제규범을 형성하고 있는 국제연합(UN)전문기구이다. 또한, 지식재산권의 국제적 보호를 위하여 국제특허출원(PCT), 국제상표출원(마드리드) 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탕 사무총장은 아시아 국가 중 가장 강력한 혁신역량을 보유한 우리나라의 혁신생태계를 직접 경험하기를 희망했고, 2022년WIPO 총회 계기로 스위스 제네바를 방문했던 이 특허청장의 방한 제안에 따라 2023년 첫 순방국으로 한국을 선택하고 2월 7일 입국했다.


이 특허청장과 탕 사무총장은 90분간 진행된 회담에서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창의와 혁신의 산물인 지식재산 역할이 더욱 강화되어야 한다는 점에 인식을 함께 했다.


우선, 정부와 민간의 연구개발(R&D) 혁신을 위한 특허 거대자료(빅데이터)의 역할에 주목했으며, 양 기관은 혁신중소기업이 지식재산을 활용하여 자금을 수월하게 조달할 수 있도록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이 특허청장은 한국의 지식재산금융 경험을 직접 국제사회와 공유했던 “WIPO 지식재산금융 정책대화”의 지속적 개최를 제안했고, 탕 사무총장은 공감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탕 사무총장은 선진국과 개도국간 지식재산 격차 해소를 위한 한국특허청의 적극적 역할에 감사를 표명했다.


그리고 양 기관은 한국신탁기금을 활용한 개도국의 역량 강화방안을 협의했는데, 특히 30년에 걸친 한국의 발명교육 경험과 성공 비결을 개도국에 본격 전파하기 위한 시범사업을 올해부터 시작하기로 했다.


또한, 이 특허청장과 탕 사무총장은 우리기업들이 활발히 이용하고 있는 WIPO 국제특허출원(PCT), 국제상표출원(마드리드) 서비스를 이용자 친화적으로 개선할 방안에 대하여도 논의했다.


이 특허청장은 삼성전자, 엘지(LG)전자 등 우리나라 기업들이 국제특허출원(PCT) 서비스를 전 세계에서 4번째로 많이 이용하고 있음을 강조하면서, 한국 이용자들의 편의를 제고하기 위해 WIPO 지역사무소가 한국에 설치되어야 한다는 점을 탕 사무총장에게 전달했다.


이인실 특허청장은 “지식재산은 창의와 혁신의 산물이라는 점에서 경제성장과 국가 경쟁력을 좌우하는 핵심요소”라면서, WIPO와 특허청간 양자회담으로 형성된 지식재산 협력에 대한 동력을 적극 활용하여 우리기업의 수출증대에 유리한 국제적 지식재산 환경을 적극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뉴스출처 : 특허청]


포토이슈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경제핫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