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0 (목)

  • 흐림동두천 27.9℃
  • 흐림강릉 20.7℃
  • 구름많음서울 27.9℃
  • 구름많음대전 28.7℃
  • 구름많음대구 27.6℃
  • 구름많음울산 25.7℃
  • 흐림광주 25.5℃
  • 구름많음부산 25.7℃
  • 흐림고창 25.6℃
  • 흐림제주 27.1℃
  • 구름많음강화 26.6℃
  • 구름많음보은 26.2℃
  • 구름많음금산 27.5℃
  • 흐림강진군 24.6℃
  • 구름많음경주시 27.1℃
  • 구름많음거제 25.3℃
기상청 제공

식품

영암군, 기능성풋고추 첫 수확

URL복사

 

(포탈뉴스) 영암군은 2019년부터 도비공모사업으로 풋고추를 지역특화작목으로 선정하여 올해로 2년째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는 기능성풋고추 보급을 역점 추진사항으로 선정하여 신품종 보급 및 활성화에 총력을 기하고 있다.


올해 도입된 기능성 풋고추는 영암군에 소재한 A사가 개발한 품종으로 맵지 않고 아삭아삭한 식감과 풍부한 혈당강하 성분이 특징이다. 또한 혈당강하기능을 하는 AGI(alpha-glucosidase inhibitor) 성분을 함유하고 있고, 비타민C 함이 일반풋고추의 2.4배이다. 천연인슐린 작용을 하는 고추로 당뇨병환자들이 주로 찾고 있고 아삭아삭한 식감을 가졌으며 맵지 않기 때문에 남녀노소 모두 선호하는 품종이다.


영암 기능성풋고추는 9월 24일에 첫수확이 이루어져 영암읍 로컬푸드판매장이나 신북농협 쇼핑몰(shinbukshop.nonghyup.com)에서 손쉽게 구입해서 맛볼 수 있다.


영암군은 올해 도입되어 소비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되는 기능성풋고추를 내년부터 확대 보급하여 영암군의 새로운 특화작목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뉴스출처 : 전라남도 영암군]


포토이슈


정치

더보기
경주의 미래 100년을 향한 힘찬 도약! 시민이 행복하고 골고루 잘사는 부자도시를 꿈꾸다.  (포탈뉴스) ‘역사를 품은 도시, 미래를 담는 경주’를 비전으로 주낙영 경주시장이 이끌고 있는 민선 7기 경주호가 어느덧 출범 3년을 맞아 ‘시민이 행복하고 골고루 잘 사는 부자도시 도약’이라는 종착점을 향해 속도를 내고 있다. 민선 7기 경주호는 소통·공감·화합이라는 시정운영 철학을 바탕으로 △일자리가 넘쳐나는 경제도시 △역사문화 향기 높은 관광도시 △농어촌이 풍요로운 부자도시 △안전하고 살맛나는 복지도시 △소통하고 화합하는 열린 도시 구현을 위해 숨 가쁘게 달려왔다. 주낙영 시장은 2018년 7월 취임사를 통해 “변화와 혁신 그리고 담대한 도전으로 경주의 새로운 미래를 열겠다”고 다짐하며, 지역 현안사업의 속도감 있는 추진과 가시화된 성과를 약속했다. 비록 ‘코로나19’라는 예상치 못한 걸림돌을 만났지만, ‘소통’과 ‘공감’ 그리고 ‘화합’을 나침판 삼아 우직하게 전진하는 민선 7기 경주호의 성과를 들여다보자. 먼저 경주시는 도심지 및 구정동 일대의 고도제한을 대폭 완화해 수십 년 재산권 침해를 받아온 시민들의 오랜 숙원을 풀었다. 이에 따라 성건동·중부동 일원 100만 7560㎡ 구역은 20~25m에서 36m로, 구정동 일원 120만

사회

더보기
진주시 소상공인연합회, LH 분리 반대 캠페인 전개  (포탈뉴스) 진주시소상공인연합회(회장 권한대행 조미숙)는 10일 중앙광장에서 회원 2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지역민과 논의 없는 LH 분리 반대’ 캠페인을 펼쳤다. 이날 캠페인에서 진주시소상공인연합회는 “정부의 개혁안과 같이 LH의 기능을 축소·분리시킨다면 LH를 중심으로 구성된 경남진주혁신도시 자체의 기능이 약화될 뿐 아니라 지역 경제에도 부작용을 야기할 것이 명확하고 이로 인해 코로나19로 극한 상황에 처한 지역 소상공인의 생존권에도 위협이 될 것”이라 주장했다. 또한, “LH 임직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불거진 사태에 대해 공공기관으로서 신뢰 회복을 위하여 제도적 보완이 필요한 것에는 공감을 하지만 부동산 투기 근절과는 거리가 먼 기능을 축소하거나 약화시키는 방안으로의 혁신은 절대 반대한다”며 강경 투쟁의 결의를 다지기도 하였다. 캠페인에 참여한 한 회원은 “정부는 LH본사가 진주시로 이전한지 불과 6년 만에 LH의 기능을 축소·분리하려는 졸속 정책을 펴고 있다”며 “지역민의 의견수렴 없는 정치적 접근에 더 분통이 터진다”면서 “정부는 지금이라도 지역민의 의견을 수렴하고 소통하여 합리적인 대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


경제핫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