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29 (월)

  • 맑음동두천 8.2℃
  • 흐림강릉 13.1℃
  • 황사서울 9.3℃
  • 황사대전 11.4℃
  • 황사대구 15.2℃
  • 황사울산 14.8℃
  • 황사광주 13.0℃
  • 황사부산 14.7℃
  • 구름많음고창 9.2℃
  • 황사제주 14.2℃
  • 맑음강화 6.4℃
  • 맑음보은 9.5℃
  • 맑음금산 9.4℃
  • 구름많음강진군 10.9℃
  • 구름조금경주시 12.0℃
  • 구름많음거제 13.6℃
기상청 제공

방통위, 중소기업 방송광고 제작 지원한다

URL복사

 

(포탈뉴스) 방송통신위원회는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와 함께 중소기업의 성장을 유도하고 방송광고 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한 '2021년 혁신형 중소기업 방송광고 활성화 지원' 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혁신형 중소기업 방송광고 활성화 지원' 사업은 우수한 기술력을 가지고 있으나 낮은 인지도와 마케팅 능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의 방송광고 제작비를 지원하기 위해 방통위가 2015년에 시작한 사업이다. 올해에는 TV광고 26개, 라디오광고 20개 등 46개 중소기업에 총 12억 3천만원의 광고제작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이 되는 혁신형 중소기업은 벤처, 이노비즈(기술혁신형), 메인비즈(경영혁신형), 그린비즈(우수녹색경영), 녹색인증 중소기업과 글로벌지식재산(IP)스타기업, 지식재산경영인증기업, 사회적기업, 예비사회적기업, 두뇌역량우수전문기업,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센터) 지원 기업 등이다. 심사를 거쳐 지원 대상으로 선정되면 TV광고는 제작비의 50% 범위 내에서 최대 4천 5백만원까지, 라디오광고는 제작비의 70% 범위 내에서 최대 300만원까지 지원을 받게 된다.


또한, 방통위는 방송광고 제작과 송출 등 전 과정에 걸친 정보를 제공하고 원하는 기업에 맞춤형 컨설팅을 무료로 제공해 중소기업의 방송광고 제작을 체계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그동안 방송광고 제작 지원을 받았던 중소기업 중 많게는 700%의 매출 성장을 보였고, 매출이 100%이상 증가한 기업도 상당수 있어 기업성장 발판을 마련하는데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혁신형 중소기업은 방송광고 제작비 지원과 별도로 지상파 방송사와 종합편성채널로부터 방송광고 송출비 할인을 최대 70%까지 받을 수 있다. 방송광고 제작비 지원과 함께 송출비 할인까지 받게 된다면 인지도 향상 및 마케팅 확대가 절실한 중소기업에게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방송광고 제작비 지원을 받고자 하는 혁신형 중소기업은 1월 28일부터 2월 10일까지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중소기업 방송광고 지원 사업 전용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지원 대상은 엄격한 심사를 거쳐 2월 25일에 선정할 예정이다.


[뉴스출처 : 방송통신위원회]


포토이슈


정치

더보기
제7차 공정사회 반부패정책협의회  (포탈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반부패정책협의회 마무리 발언에서 “부동산 투기는 결국은 들키지 않는다는 믿음, 만에 하나 들켜도 불이익보다 투기로 얻는 이익이 더 클 것이라는 기대, 이로 인해 생긴 부동산 불패 신화를 무너뜨리는 것이 부동산 대책의 출발”이라고 말했다. “정부 대책은 반드시 실행이 되고, 결국에는 부동산 투기가 빠져나가지 못할 것이라는 강한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 부동산 부패를 척결하는 가장 빠른 길이자 전제”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의지가 지속될 것이란 믿음을 드려야, 국민의 분노에 응답을 하면서, 분노를 기대로 바꿔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오늘 중요하고 좋은 대책에 감사드린다”면서 “반드시 실천되도록 하자”고 위원들을 독려했다. “실천만 된다면 부동산 부패를 척결해낼 수 있을 것”이라면서다. 문 대통령은 특히 사정기관장들을 향해 “정부의 모든 행정 능력과 수사력을 동원한 특별수사와 조사에서 빠른 시일 내에 성과를 보여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수사주체인 경찰에 국세청과 금융위가 전방위적으로 협력하고, 검찰도 각별히 협력해야 한다”고 했다. 조남관 검찰총장 직무대행에게는 “직접

사회

더보기
황명선 논산시장, “하나된 충남의 힘으로 충남 서산 민항 성공으로 이끌 것”  (포탈뉴스) 충남도와 15개 시·군이 29일 충남도청에서 개최된 제20회 충남지방정부회의에서 ‘서산 군 비행장 민항 건설 조기 추진 공동 결의문’을 채택하고 충남 서산 민항이 성공적으로 유치될 수 있도록 함께 힘 모을 것을 결의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15명의 시장·군수는 “전국 광역 단체 중 유일하게 공항이 없는 충남에 하늘 길이 놓이길 220만 도민은 간절히 바라고 있다”며 정부의 ‘제6차 공항 개발 중장기 종합계획’에 서산민항을 반영하고, 올해 사업을 조기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서산민항은 서산시만의 문제가 아니라 환황해시대, 충남과 대한민국이 세계를 향해 길을 열고 비상하는데 반드시 필요한 인프라”라며 “각 시·군에서도 함께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서산민항은 가덕도 신공항 사업비 보다 적은 600억 원으로 충분하다”며 “특히 최근 서산해미가 세계 30개 안에 드는 천주교 국제성지로 지정되면서 서산민항의 기대효과가 극대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충남 서산 민항은 국가균형발전차원에서도 꼭 추진되어야 할 과제”라며 “충청이 더 이상 소외받지 않고 다함께 잘 사는 대한민국,

핫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