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08 (월)

  • 맑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1.1℃
  • 맑음서울 -4.6℃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2.0℃
  • 맑음광주 0.9℃
  • 맑음부산 3.8℃
  • 구름조금고창 -1.0℃
  • 구름조금제주 5.0℃
  • 맑음강화 -3.9℃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IT/과학

겨울철 나무에 감싸는 잠복소, 해충 제거에 실효성 없어...

익충이 잠복소를 월동처로 이용, 오히려 해충 발생률 증가

URL복사

 

(포탈뉴스) 최근 도시 미관을 위해 나무 줄기에 짚 또는 뜨개질 된 옷을 입히는 것을 주위에서 많이 볼 수 있다. 이는 벌레를 유도하기 위한 ‘잠복소(해충포집기)’라고 불리지만 그 실효성에 대한 문제 제기가 계속되고 있다.


이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겨울철 가로수의 줄기를 감싸는 잠복소가 해충 제거에 실효성이 없으며, 오히려 잠복소를 소각하여 폐기하는 과정에서 산불이 발생할 수 있어 잠복소 설치를 자제할 것을 당부하였다.


잠복소는 주요 해충인 미국흰불나방 등이 땅속이나 나무 틈 등의 따뜻한 곳을 월동처로 삼는 생태를 이용한 방제법으로 가을철에 짚이나 거적, 뜨개질 나무 옷 등을 나무의 줄기에 묶은 후 해충이 월동처로 이용하도록 하고 이듬해 봄철에 제거하는 방제 방법이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병해충연구과에서 확인한 바에 따르면 잠복소에는 솔나방, 미국흰불나방, 버즘나무방패벌레 등의 수목 해충도 발견되지만, 수목 해충의 천적인 거미류와 같은 절지동물이 더 많이 발견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거미류와 같은 천적이 잠복소와 함께 제거될 경우 봄철에 늘어나는 해충의 밀도를 제어하지 못해 오히려 해충 피해가 더 크게 발생할 수도 있다. 또한, 잠복소를 소각하여 폐기할 때 부주의로 인해 산불이 발생할 수도 있다.


산림청은 다른 특별한 사유가 있는 경우 외에 잠복소 설치를 지양하는 것을 권고한 바 있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병해충연구과 이상현 과장은 “잠복소는 과거 솔나방과 미국흰불나방이 극성을 부리면서 시작된 방제법이나 잠복소에서 많은 천적곤충이 확인되어 지금은 권장하지 않는 방법”이라며, “봄철 잠복소 폐기 시 부주의로 인한 산불 발생의 원인이 될 수 있으니 잠복소 설치를 자제하여달라”라고 강조하였다.


[뉴스출처 : 산림청]


포토이슈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김천시 한의약 밴드친구“동의보감 경․혈 지압교실”참가자 모집  (포탈뉴스) 김천시는 지난해 코로나19 상황임에도 의료기관 접근이 어려운 읍․면 지역 어르신을 위한 뇌졸중 및 관절염 예방, 중풍, 근골격계 질환 예방 및 자가 건강관리교실, 한의약 방문건강관리사업 등을 적극적으로 실시한 결과 한의약건강증진사업 성과대회에서“보건복지부 우수기관상”을 수상하였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중풍, 고혈압 등 만성질환자의 신체활동 저하로 야기되는 건강문제를 예방하고 자기 주도적으로 실천할 수 있도록 자기주도형 “한의약 친구”Band를 개설“동의보감 경․혈 지압교실”을 운영할 계획이다. 밴드활용 동영상 교실 및 댓글, 전화로 진행되는 비대면 온라인 쌍방소통으로 소화기장애 등 10여가지 질환별 혈자리 지압법 교육으로 참여대상은 밴드를 활용할 수 있는 중풍, 고혈압 등 만성질환자를 우선적으로 모집인원은 30명이다. 앞으로도 김천시보건소에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외부활동이 취약한 어르신 등 건강취약계층 대상으로 자기주도적 건강생활을 지속할 수 있도록 전문가(한의약) 주도의 밴드활용 온라인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모집기간은 2월 15일부터 19일까지이며 자세한 사항은 중앙보건지소 한의약 건강증진실로 문의하

핫이슈

더보기
영주시, 제11회 영주농업대상 명품 분야 ‘선비벌꿀 권용휘’ 선정  (포탈뉴스) 영주시는 5일 영주시청에서 제11회 영주농업대상 명품분야에 ‘선비벌꿀’를 선정했다. ‘영주농업대상’은 명인, 명품, 명소의 3분야로 나누어 고품격 영주농업의 이미지를 높이고 새로운 비전을 제시할 대상자를 선발해 농업인들의 귀감으로 삼아 모범 사례 확산을 통한 농업의 경쟁력 향상을 위해 분야별 지역 최고를 선발하고 있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며 실시됐으며, 제11회 영주농업대상의 명품 분야에 선정된 ‘선비벌꿀’ 권용휘씨는 지난 1998년부터 양봉을 시작해 화분과 벌꿀 및 가공품을 국내 뿐 아니라 베트남과 미국, 호주 등으로 수출하고 있다. 또한 경북바이오산업연구원 기술이전 협약을 통해 봉산물의 품질향상에 힘쓰고 있으며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스틱형 벌꿀과 화분제품을 생산해 벌꿀 소비촉진에 기여했다. 이외에도 농식품부로부터 농촌융복합산업 인증을 받아 국내 및 해외로 수출이 연결돼 판로를 확대하고 있다. 특히 양봉교육생과 학생들에게 기술지도와 진로체험을 꾸준히 진행해, 지난 2017년에 교육부로부터 교육기부진로체험기관으로 인증을 받는 등 타인의 귀감이 되고 있으며, 고부가 가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