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7 (일)

  • 구름조금동두천 12.0℃
  • 구름조금강릉 16.1℃
  • 맑음서울 15.3℃
  • 맑음대전 14.6℃
  • 구름많음대구 16.3℃
  • 구름많음울산 17.1℃
  • 맑음광주 16.4℃
  • 맑음부산 18.1℃
  • 맑음고창 14.6℃
  • 맑음제주 19.4℃
  • 맑음강화 16.0℃
  • 맑음보은 10.4℃
  • 맑음금산 11.3℃
  • 구름조금강진군 15.8℃
  • 흐림경주시 16.6℃
  • 구름조금거제 17.0℃
기상청 제공

연예/방송

유빈, 네이버 나우 'SAP' 출연…"대표되니 책임감 생겨"

URL복사

(포탈뉴스) 그룹 '원더걸스' 출신 가수 겸 CEO 유빈이 솔직한 입담을 자랑했다.



유빈은 지난 10일 가수 자이언티가 호스트로 진행하는 네이버 NOW. 'SAP'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자이언티의 'SAP' 시즌 2 첫 게스트로 출격하게 된 유빈은 "너무 영광이다.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지난 5월 21일 발매된 싱글 '넵넵(ME TIME)' 이후 근황을 묻는 질문에 유빈은 "요즘 회사 운영을 하고 있다.


또 회사에 다른 아티스트가 있으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신인도 발굴하고 있다"라고 답했다.


자이언티는 "굉장히 공격적인 대표님이 됐다는 소문을 들었다. 무슨 뜻이냐?"라고 물었고, 유빈은 "아티스트일 때는 '저 섭외해 주세요'라는 말을 할 일이 없다.


하지만 대표가 되고 나니 책임져야 할 아티스트가 생겨서 이제는 '소속 아티스트도 섭외해 주세요'라는 말을 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예전에는 영수증 정리를 안 해봤는데, 정리하면서 비용이 어떻게 발생하는지, 몰랐던 것들 것 이해하게 되니까 재미있는 것 같다. 한 번쯤 다들 뭔가 운영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유빈은 2018년 데뷔 11년 만에 솔로 아티스트로 나서며 발매한 곡 '숙녀'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그는 "어떤 곡이 제 색깔에 잘 맞을지 고민을 많이 했다. 앨범에 수록곡은 두 곡이지만 6개월을 고민했던 것 같다. 데뷔 후 첫 솔로 앨범이라 고민도 많았고, 맞는 색깔을 찾느라 일 년은 공부만 한 것 같다"라며 당시 심경을 전했다.


오랜 시간 고민 끝에 유빈이 선택한 장르는 시티팝. 유빈은 "원더걸스에서도 그렇고 '언프리티 랩 스타'도 있었기 때문에 당연히 힙합이나 알앤비, 걸크러시한 음악을 할 거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았다"라며 "어떤 색이 날 가장 잘 표현할 수 있을지 많은 고민을 하다 '내가 좋아하고 관심 있는 게 바로 내 것이 아닌가? 그렇다면 나를 한정 짓지 말고 다 보여주자"라는 결론에 도달했다.


그래서 "시티팝 장르에 도전하게 됐고, 자연스럽게 보컬로 선보이게 됐다. 굳이 랩을 넣고 싶지는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오랜 시간 몸담았던 JYP엔터테인먼트를 떠나 혼자 힘으로 만든 앨범 '넵넵(ME TIME)'에 대한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하나하나 결정해야 하는 게 상상한 것보다 힘들었다. 앨범의 폰트, 글씨 크기, 컷 하나하나를 제가 다 결정해야 했다. '그동안 많은 걸 결정하는 부분을 다른 분들이 감당해 줬구나. 결정하는 게 많이 어려운 거구나'를 느꼈다."

(사진= 르 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출처 : 김영일기자]


포토이슈


정치

더보기
북측 통지문 관련 서훈 국가안보실장 브리핑 (포탈뉴스)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북측 통지문관련 브리핑을 했다. 서훈 국가안본실장은 먼저 절대 일어나서는 안 될 상황이 발생한 데 대해 우리 국민들께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리고, 유가족들에게도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이번 일과 관련하여 15일 오전 북측에서 우리 측에 보내온 통지문 내용을 발표했다. 발표하는 내용은 북측이 보내온 전문이다. 참고로 김정은 위원장이 유감스러운 사건이라며 최근 적게나마 쌓아온 남북 사이의 신뢰와 존중의 관계를 언급한 것과 관련해서는 최근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간에 친서를 주고받은 사실이 있고, 친서에서는 코로나 사태로 인한 어려움과 현재 처한 난관들이 극복되면서 남북관계 복원에 대한 기대의 내용들이 담겨 있었음을 참고로 말씀드린다고 전했다. <북측이 보내온 전문> 청와대 앞 귀측이 보도한 바와 같이 지난 22일 저녁 황해남도 강령군 금동리 연안 수역에서 정체불명의 인원 1명이 우리 측 령해 깊이 불법 침입하였다가 우리 군인들에 의해 사살(추정)되는 사건이 발생하였습니다. 사건 경위를 조사한 데 의하면 우리 측 해당 수역 경비 담당 군부대가 어로작업 중에 있던 우리 수산사업소 부업선으로부터 정체불명의

사회

더보기
김제시, 새만금 제1·2호 방조제 소송‘헌법재판소 각하 결정’환영 (포탈뉴스) 헌법재판소는 군산시가 소송 제기한 새만금 1·2호 방조제 행정구역 관할권 권한쟁의심판에 대해 각하 판결하였다. 새만금 1·2호 방조제는 지난 2015년 10월 26일 지방자치단체 중앙분쟁조정위원회가 심의를 거쳐 1호 방조제(4.7km)는 부안군, 2호 방조제(9.9km)는 김제시로 관할결정하였으나 이에 불복한 군산시가 2016년 1월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심판을 제기한 지 약 5년만에 최종 결정되었다. 헌법재판소는 이날 새로 형성된 매립지에 대해 기존 지자체의 자치권한이 침해되거나 침해될 위험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각하 이유를 설명하였고 이는 군산시가 주장하는 지형도상 해상경계선이 더 이상 매립지가 귀속될 지자체 결정에 결정적 기준이 될 수 없다는 의미가 있다. 이 같은 헌법재판소의 결정이 대법원 새만금 1·2호 방조제 소송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이며 대법원 판결을 통해 최종적으로 가려질 것으로 예상된다. 대법원은 지난 2013년 새만금 3·4호 방조제 판결에서 향후 새만금 내부 매립지에 대한 인근 지자체간 분쟁을 우려하여 새만금 전체 행정구역에 대해 만경강·동진강이라는 자연지형, 인공구조물에 의한 경계, 육지와 연결되는 형상, 토지의 효율적

신상품/신기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