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7 (수)

  • 흐림동두천 ℃
  • 흐림강릉 30.0℃
  • 서울 26.2℃
  • 흐림대전 29.2℃
  • 흐림대구 31.6℃
  • 구름많음울산 29.0℃
  • 흐림광주 27.7℃
  • 흐림부산 26.7℃
  • 흐림고창 29.2℃
  • 흐림제주 33.1℃
  • 흐림강화 24.2℃
  • 흐림보은 28.6℃
  • 구름많음금산 29.3℃
  • 흐림강진군 29.3℃
  • 구름많음경주시 30.6℃
  • 구름많음거제 26.3℃
기상청 제공

메디컬/헬스케어

국내 최대 AI•디지털행사 '디노 2024' 10월 10일 개막

올해가 6회로 AI반도체•양자•로봇•헬스케어•클라우드•에너지 등 전시회와 컨퍼런스 3일간 열려

 

 

'제 2의 전기'라 불리는 인공지능(AI)이 세상을 삼키고 있다. 세탁기 등 집안에 있는 가전은 물론 산업적으로도 자동차, 비행기, 우주선에 이르기까지 AI가 적용돼 제품과 기술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2016년 알파고에 이어 2022년 11월 챗GPT가 등장하면서 AI는 개인과 기업, 도시, 국가경쟁력을 가르는 핵심 기술로 자리매김했다.

DX(디지털전환)를 넘어 AX(AI기반 DX)시대를 맞아 오는 10월 10~12일 사흘간 서울 코엑스에서 국내 최대 AI와 디지털 대축제를 개최한다. '디지털 혁신 페스타 2024(DINNO 2024)'라는 이름으로 열리는 이 행사는 특히 세계최고 디지털•스마트시티로 부상한 서울시와 협력해 열린다.

'디지털 혁신 페스타(DINNO, 디노)' 행사는 매년 과기정통부 및 정부 부처가 협력해 개최하는 행사다. AI를 비롯해 양자, 클라우드, 빅데이터, 디지털 헬스케어, 모빌리티, 에너지, 로봇, 보안 등 최첨단 신기술의 현재와 미래를 확인할 수 있는 국내 최대 디지털 행사다.

행사 6년차를 맞아 올해는 'AI On, Future Here'라는 슬로건으로 350개사, 500개 부스가 참여하는 역대 최대 규모로 꾸며진다. 행사 사흘간 도시와 국가의 현재와 미래먹거리를 한눈에 보여주는 첨단 신기술 전시회와 함께 SaaS(인터넷 제공 SW), 디지털 헬스케어, 미래신기술(테크퓨처)을 주제로한 컨퍼런스가 함께 선보인다. 또 작년에 이어 청년층 취창업을 돕기 위한 행사로 일 잘하는 기업의 노하우와 취창업을 매칭하는 '잡&피플 커넥팅 데이(Job&People Connecting Days)'도 올해 더 풍성한 내용으로 관람객을 찾아간다.

여러 행사도 새로 마련했다. 기업의 국내외 판매 확대를 돕기위안 'B2B 비즈니스 미팅(B2B Business Meeting)'과 국내 첫 제품과 신제품 및 신기술을 집대성선 'DINNO 신기술 Show Case'와 스타트업의 투자 유치 및 홍보를 지원하기 위한 'IR 피칭쇼'을 선보인다.

특히 올해는 서울시와 함께해 행사가 더 커지고 알차졌다. 디지털 혁신 페스타 사무국과 서울시 두 기관이 협약을 맺고 CES에 버금가는 국제행사를 한국에서 개최하기 위해 힘을 합쳤다. 앞서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서울 이노베이션 포럼 2024'에서 한국이 주도하는 글로벌 디지털 행사 필요성을 강조하며 "올 가을 서울 코엑스에서 서울의 스마트도시 네트워크와 혁신기술을 전 세계에 알리는 '서울 스마트라이프 위크(SLW)'를 최초로 개최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의 진면목을 서울시와 서울디지털재단이 준비해 선보이는 '서울스마트라이프위크(SLW) 2024'와 '디지털 혁신 페스타(DINNO) 2024'에서 확인할 수 있다. 행사 참가 문의와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혁신 페스타 2024(DINNO 2024)'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뉴스출처 : PRNEWSWIRE]

 


포토이슈


정치

더보기
경기도 김동연, “기후변화로 자연재난도 새로운 형태로 발생, 재난대응 패러다임의 변화 필요” (포탈뉴스) 경기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리고 있는 가운데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17일 오전 재난안전상황실을 방문해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장마 기간 동안 적극적으로 도민의 생명·안전을 보호할 것을 당부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이날 “장마는 길어지고 국지성 폭우가 짧게 반복된다. 기후변화에 따라 자연재난도 새로운 형태로 발생하고 있다. 기존의 틀을 깨는 재난대응 패러다임의 변화가 필요하다”면서 “장기간 계속되는 장마에 약해지는 지반이나 축대 붕괴 등에 잘 대처할 수 있도록 긴장의 끈을 놓지 않도록 하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들의 제1의 의무는 도민의 생명과 안전에 대한 경호다. 계속 주의와 경계를 게을리하지 않도록 해달라”고 강조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16일 12시부터 17일 오후 2시까지 누적 강수량은 판문점(파주) 358.5㎜, 백학(연천) 208.0㎜, 창현(남양주) 202.0㎜, 상패(동두천) 201.5㎜ 등이다. 17일 오전 한때 경기도에는 연천, 파주, 포천, 동두천, 양주, 가평, 의정부, 남양주, 하남, 양평, 부천, 구리, 고양 13곳에 호우경보가, 김포, 광명, 과천, 시흥, 성남, 안양, 광주 7곳에 호우주의보가 각각 내려



경제핫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