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8 (월)

  • 맑음동두천 23.7℃
  • 구름조금강릉 30.3℃
  • 맑음서울 25.4℃
  • 맑음대전 28.7℃
  • 맑음대구 29.4℃
  • 맑음울산 23.1℃
  • 맑음광주 27.2℃
  • 맑음부산 24.5℃
  • 맑음고창 25.5℃
  • 맑음제주 27.4℃
  • 맑음강화 22.6℃
  • 맑음보은 24.6℃
  • 맑음금산 25.6℃
  • 맑음강진군 23.6℃
  • 맑음경주시 26.7℃
  • 맑음거제 23.6℃
기상청 제공

정치

위기극복을 위한 주요 산업계 간담회

항공, 자동차, 조선 등 9개 업종 대표와 위기극복 방안 논의

(포탈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한국무역협회에서 열린 '위기극복을 위한 주요 산업계 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번 간담회는 코로나19 위기상황에서 기업과 일자리를 지키기 위한 정부의 강력한 정책 의지를 강조하고, 주요 산업과 일자리를 지키기 위한 기업들의 협력을 당부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 대통령은 우리 산업과 일자리 모두 위기상황이라고 진단한 뒤 "오늘 항공, 해운, 기계, 자동차, 조선, 정유, 석유화학, 철강, 섬유, 아홉 개 업종 기업 대표들과 경제단체 대표들을 모시고 위기 극복 방안을 논의하고자 한다"고 간담회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정부와 경제계 간의 협력은 물론 업종 간,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노사 간 협력이 절실하다"며 "산업 생태계 전체를 지킨다는 비상한 각오로 일자리를 지키고 우리 산업과 경제를 반드시 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기업과 일자리를 지키기 위한 정부의 정책 의지도 전달했다.


먼저, 대통령은 "다섯 차례의 비상경제회의를 통해 GDP의 13%에 달하는 총 245조 원을 경제위기 극복에 투입하는 특단의 결정을 내렸고, 3차 추경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히, 정부는 한국판 뉴딜을 신속하게 추진해 경제 회복과 미래 경쟁력 확보, 일자리 지키기와 고용 안전망 확대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대통령은 "코로나로 가속화된 디지털 경제시대에는 더 과감하고 빠른 변화를 요구한다"고 설명한 뒤, "우리 기업들의 혁신 노력을 응원하면서 정부도 미래 기술 인재 양성에 힘쓰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대통령은 "우리는 위기를 극복하며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왔다"며 "외환위기에는 IT산업을 일으켰고, 글로벌 경제위기 때는 녹색산업을 육성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기업과 정부, 국민이 모두 합심하면 코로나로 유발된 산업 위기를 극복하고, 디지털 경제 시대의 강자로 거듭날 것이라 확신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뉴스출처 : 청와대]


포토이슈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신상품/신기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