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3 (수)

  • 구름많음동두천 25.0℃
  • 흐림강릉 21.9℃
  • 구름많음서울 26.7℃
  • 대전 21.6℃
  • 구름많음대구 23.8℃
  • 흐림울산 21.0℃
  • 구름많음광주 25.4℃
  • 구름많음부산 24.5℃
  • 구름많음고창 25.9℃
  • 구름많음제주 25.7℃
  • 구름많음강화 25.2℃
  • 흐림보은 20.5℃
  • 흐림금산 19.1℃
  • 구름조금강진군 25.7℃
  • 흐림경주시 20.3℃
  • 맑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스포츠

전체기사 보기

포토이슈


정치

더보기
민선 7기 경기도, 명예수당과 복지‧기념사업 등 새로운 보훈 정책 선보여  (포탈뉴스) 도내 최고령 항일 애국지사이자 광복군으로 활동했던 김유길 지사(102‧애국장), 전국 유일의 생존 여성 독립운동가인 오희옥 지사(95‧애족장) 등 도내 거주하는 5명의 애국지사는 2018년 9월부터 매달 100만원씩 ‘경기광복유공연금’을 받고 있다. 지난 18일 하남에서는 일제에 맞섰던 국가유공자 A씨의 빈소가 마련됐다. 경기도는 A씨의 마지막 길에 15명의 장례의전 선양단을 지원해 곁을 지키게 했다. 사흘간 태극기 관포식, 영현 봉송 등으로 고인을 위로하자 A씨의 아들은 “국가유공자로서 아버지의 자긍심을 지켜줘 감사하다”는 말을 전했다. 경기도가 ‘특별한 희생엔 특별한 보상’이라는 기치에 따라 보훈 정책을 강화하고 있다. 전국 최대 규모인 19만3,000여명의 국가유공자와 유가족이 도내 거주하는 가운데 올해에만 260억원 이상의 예산을 투입해 각종 명예 수당뿐만 아니라 의료비‧장례 지원 등 다양한 복지‧기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민선 7기 경기도의 주요 보훈 정책을 살펴봤다. 먼저 도는 나라를 위해 헌신한 국가유공자를 위해 수당, 생활지원금 형태의 경제적 지원을 새롭게 도입하거나 확대했다. 국가유공자

사회

더보기


경제핫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