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12 (화)

  • 맑음동두천 13.9℃
  • 구름조금강릉 18.4℃
  • 맑음서울 15.6℃
  • 맑음대전 15.4℃
  • 맑음대구 19.7℃
  • 구름조금울산 19.6℃
  • 맑음광주 14.3℃
  • 맑음부산 17.5℃
  • 맑음고창 12.6℃
  • 구름많음제주 15.8℃
  • 맑음강화 15.0℃
  • 맑음보은 15.4℃
  • 맑음금산 14.2℃
  • 맑음강진군 14.8℃
  • 맑음경주시 20.3℃
  • 맑음거제 17.2℃
기상청 제공

경제

전북 군산형 일자리, 전기차 생산을 위한 첫 삽

전기차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합동 기공식

(포탈뉴스) 전북경제 회생의 마중물이 될 전북 군산형 일자리 모델이 기공식을갖고 본격적인 공장 신축에 들어갔다.


전북 군산형 일자리 참여기업인 에디슨모터스(주), (주)대창모터스, (주)엠피에스코리아, (주)코스텍, (주)이삭특장차(이하“참여기업”) 5개사는 지난 16일(목) 군산 새만금컨벤션센터에서 중앙정부 관계자, 군산시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새만금 전기차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합동 기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기공식에는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 황덕순 청와대 일자리수석 등 중앙부처 인사와, 송하진 전라북도지사, 강임준 군산시장,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 김관영 국회의원, 조정권 중진공 부이사장, ㈜ 명신 박호석 부사장, 군산시민 등 약 100여명이 참석하여 군산 지역이 전기차 생산기지의 메카로 탈바꿈할 수 있기를 기원하며 공장 기공을 축하했다.


이번 기공식은 전북 군산형 일자리 상생협약식(’19.10. 24) 이후 군산 지역이 전기차 생산 전진기지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지역 경제 주체들과 참여기업이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내실있게 사업을 추진한 결과다.


합동기공식에 참여한 기업은 이번 기공식을 통하여 전북 군산 상생형 일자리의 사업의 속도를 올리고, 지역 경제주체와 기업이 긴밀하게 협력하여 금년 10월까지 새만금산단 제1공구 39만㎡에 공장 건축과 시설투자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 명신을 포함한 전북 군산형 일자리 참여기업들은 단계별 투자계획이 완료되는 2022년까지 총 4,122억원을 투자하고, 1,900여개의 신규 일자리 창출할 것으로 예상되어, 한국 GM군산공장 폐쇄로 잃었던 일자리를 다시 회복, 그간 극심한 경기침체를 겪어야 했던 군산이 고용창출로 경제 재도약의 꿈이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올해 부터 640여명을 대규모로 신규 채용할 계획이어서 그동안 침체되었던 주변상권, 연관 서비스업이 활기를 되찾아 빠른 경제회복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기공식에서 참여기업들은 전북 군산형 일자리의 성공을 기원하며, 전기차 관련기업과 지역 노사민정 관계자들과 굳건한 상생의지를 다시 한 번 확인했다.


에디슨모터스(주) 강영권 대표는 참여기업을 대표로한 환영사에서 "2018년 9월 국회에서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한국GM 군산공장 부품협력 10개사와 함께 새만금 전기차클러스터 조성계획을 처음 논의할 때가 생각난다.”면서, “오늘 합동기공식을 개최할 수 있었던 것은 정부, 지자체, 지역 노사민정이 함께 수차례의 공론화 과정을 통해 양보와 타협으로 전북 군산형 일자리 노사민정 상생협약을 타결한 결과다.”라고 말했다.


특히, 이날 기공식에는 (구) GM 군산공장을 인수한 ㈜ 명신 박호석 부사장이 참석하여 새로운 발걸음을 내딛는 5개 기업을 축하하고 격려해, 군산 전기차클러스터 참여기업 간 상호 연대와 상생의지를 보여줬다는 평가다.


㈜ 명신과 합동 기공식을 한 5개 기업은 전기차클러스터 상생협의회의 핵심 기업들로서 참여기업간 공동 R&D, 지역공동 인재 양성, 수평적 거래협약 등 동반성장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송하진 전라북도지사는 축사에서 “전북을 전기·수소차 중심의 미래 친환경 상용차 산업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육성해 나가고 있다”면서 “전북 군산형 일자리를 반드시 성공시켜 그간 잃어버렸던 일자리를 회복하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뉴스출처 : 전라북도]


포토이슈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규제 샌드박스 지원기능 민간에 첫 개방 (포탈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5월 12일(화) 오후, 대한상의(서울시 중구)에서 개최된 ‘대한상공회의소 규제 샌드박스 지원센터’ 출범식에 참석하고 규제 샌드박스 승인 기업대표 등과 함께 간담회를 가졌다. 규제 샌드박스 지원센터는 그동안 공공기관에서만 운영되던 규제 샌드박스 지원 기능을 민간 영역으로 확대해 기업들에게 제도 이용의 문턱을 낮추고 기업을 더욱 잘 대변하자는 취지로 도입되었다. 대한상의 규제 샌드박스 지원센터는 앞으로 관계부처와 함께 기업들의 규제 샌드박스 신청, 컨설팅, 부처협의 협조, 사후관리를 지원하는 기존 전담기관과 동일한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대한상의는 지난 2월부터 지원센터를 시범 운영 중으로, 현재까지 57건의 과제를 접수해 검토 중이며, 부처 협의 등을 거쳐 순차적으로 과기정통부, 산업부 규제특례심의위원회에 각각 상정할 계획이다. 규제 샌드박스 지원센터는 지난해 10월,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경제 단체장 간담회에서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이 기업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는 규제 샌드박스 운영을 민간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설치를 건의했고, 이후, 지난 1월 정세균 국무총리가 취임 후 첫 번째로 주재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도입

신상품/신기술

더보기
“김천시 알호두 탈각 자동화기계공정 특허출원” (포탈뉴스) 김천시(시장 김충섭)는 김천호두 농가의 인건비 절약과 호두생산 주산지로서의 김천의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해‘알호두 자동탈각장치 및 탈각방법’에 대하여 특허를 출원하였다. 김천의 호두 생산량은 연간 약 323톤으로 전국에서 생산하는 호두 생산량의 약 32%로 전국에서 가장 많이 생산하고 있으며, 생산액 또한 약41억원으로 전국 생산액의 26%로 전국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김천호두의 과육비율은 47.79%로 무주(45.52%), 미국(43.85%)등 다른 지역에 비하여 과육비율이 높다. 호두의 가공단계는 청피를 박피하여 알호두를 만드는 ‘탈피단계’와 알호두를 탈각하여 살호두로 만드는 ‘탈각단계’로 나뉘어진다. 간단한 기계장비를 이용하는 ‘탈피단계’는 비교적 많은 농가에서 사용하고 있지만, 인력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탈각단계’는 인건비에 따른 상품의 원가가 높아 수입호두에 비해 경쟁력이 낮은 것이 단점이었다. 김천시는 이러한 ‘탈각단계’의 자동화 공정으로 가격경쟁력을 낮추기 위해 최소인력 투입으로 최대 생산을 목적으로 하는 기계화ㆍ자동화된 호두 탈각공정을 개발하여 특허를 출원한 상태이다. 이번 김천호두 자동화기계공정의 개발로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