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1 (수)

  • 흐림동두천 16.8℃
  • 흐림강릉 16.8℃
  • 흐림서울 18.5℃
  • 구름많음대전 18.6℃
  • 흐림대구 19.9℃
  • 울산 18.0℃
  • 맑음광주 18.7℃
  • 흐림부산 19.8℃
  • 구름많음고창 19.8℃
  • 구름많음제주 20.6℃
  • 흐림강화 19.2℃
  • 흐림보은 18.1℃
  • 구름많음금산 18.1℃
  • 구름많음강진군 20.5℃
  • 구름조금경주시 18.7℃
  • 구름많음거제 20.8℃
기상청 제공

IT/과학

제1차 한-크로아티아 과학기술공동위원회 개최

전기동력 자율주행차, 문화재 기술 분야 등 협력강화

(포탈뉴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는 10일 크로아티아 자그레브에서 제1차 한-크로아티아 과학기술공동위원회를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우리나라는 독일, 영국, 프랑스를 비롯한 36개국 및 유럽연합(EU)과 과기공동위를 운영 중에 있으며, 올해 오스트리아, 크로아티아와는 첫 번째 과기공동위를 개최하였다.


EU는 초대형 연구지원 프로그램인Horizon Europe을 통해 제3국과의 국제협력을 확대할 계획으로, 내년도 상반기 EU 순환의장국인 크로아티아와의 협력은 한국과 EU의 과학기술 협력을 한층 강화하는데 의미가 있다.


지난 2월 크로아티아 블라젠카 디비악 과학교육부 장관의 방한을 계기로 양국은 과학기술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하였고,


양국 정부는 정보통신기술(ICT), 에너지,바이오, 나노 등 첨단 과학기술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이번 과기공동위는 MoU 후속조치이며, 한국 측에서 과기정통부 문미옥 제1차관이, 크로아티아 측은 과학교육부 톰 안치틱 차관이 수석대표로 회의를 주재하였다.


크로아티아는 화학분야에서 2명의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한 바 있으며, 교류전기 기술을 개발한 것으로 유명한 니콜라 테슬라의 고향이기도 한 남동유럽의 과학강국이다.


크로아티아는 전통적으로 조선업, 유통업이 발전하였으며, 2013년 EU 가입 이후에는 자금 확보를 통해 슈퍼컴퓨터, 광대역 인터넷 인프라 구축과 같은 ICT 분야에 대한 투자를 확대 중이다.


이번 과기공동위에는 크로아티아의 2개 기관이 참여했으며, 참여한 자그레브대학은 350년의 유서 깊은 고등교육기관이며, 루제르 보슈코비치 연구소(RBI)는 크로아티아의 대표적 과학기술 연구기관이다.


양국은 이번 과기공동위를 통해 양국의 주요 정책을 공유하고, 전기동력 자율주행차, 문화재 보전기술, 질병 진단기술 등 미래 유망기술 분야에 대한 기술협력을 추진하기로 합의하였다.


특히,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자율주행차 분야에서 크로아티아가 강점을 지닌 고성능 배터리와 한국의 인공지능, 5G(5세대 이동통신) 기술을 융합해 전기동력 자율주행차 핵심기술을 확보해 나가기로 하였다.


양측은 이번에 합의된 분야를 포함한 다양한 분야의 양국 연구자간 공동연구개발 협력 등을 지원하기 위해 ’20년에 신규로 공동연구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문미옥 제1차관은“내년도 상반기 EU 의장국인 크로아티아와 역사적인 과학기술·ICT 협력의 첫걸음을 내딛었다.”라며,


특히 “강점 기술을 지닌 유럽 국가와의 공동연구, 인력교류 등 협력을 확대하는 과학기술외교 전략을 실천하고 있으며, 원천기술 보유국가와의 협력을 지속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뉴스출처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포토이슈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신상품/신기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