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4 (금)

  • 흐림동두천 16.9℃
  • 흐림강릉 22.3℃
  • 연무서울 19.5℃
  • 박무대전 19.6℃
  • 흐림대구 17.7℃
  • 흐림울산 18.2℃
  • 흐림광주 18.8℃
  • 흐림부산 19.4℃
  • 흐림고창 17.7℃
  • 제주 20.2℃
  • 흐림강화 18.3℃
  • 흐림보은 17.6℃
  • 흐림금산 17.9℃
  • 흐림강진군 18.3℃
  • 흐림경주시 16.3℃
  • 흐림거제 19.4℃
기상청 제공

정치

남진복 도의원, 울릉도·독도 현안사업 조속한 추진 촉구

(포탈뉴스) 경상북도의회 남진복 의원(울릉, 자유한국당)은 6월 10일(월) 경상북도의회 제309회 제1차 정례회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하여 울릉도와 독도 현안 사업에 대한 조속한 추진을 촉구했다.




남진복 의원은 경상북도의회 제309회 제1차 정례회 본회의가 독도에서 개최된 것에 대해 감사를 표하고, 독도에 대한 영유권 수호사업의 핵심은 독도방파제와 입도지원센터 건설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일본의 독도 침탈야욕이 갈수록 노골화되어 가는 현재까지도 외교적 마찰 등을 이유로 당초 계획된 독도방파제와 입도지원센터 건설을 10년이 넘도록 방치하고 있는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남의원은 영토주권 수호에는 일체의 양보나 타협이 존재할 수 없고, 특히 국민의 안전을 위해서는 좌고우면할 일이 더더욱 아님에도, 여전히 일본의 눈치나 보는 정부당국의 태도는 국민적인 지탄을 받아 마땅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민족의 섬 독도를 직접 밟아 보기 위해 방문하는 내외국인은 연간 20만명에 이르고 있음에도, 방파제 등 접안시설 미비로 실제 독도에 배가 접안하는 것은 50%(2018년 47.4%-365일 기준)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고, 설령 입도를 한다 해도 짧은 시간 머물다 떠나야하는 안타까운 실정이라고 비판했다.



따라서, 방파제와 입도지원센터는 독도를 찾는 우리 국민들의 제한 없는 출입과 급증하는 안전수요에 적극 대처하는 하나의 방편이기도 하지만, 궁극적으로는 독도영유권 수호를 위한 핵심적 기반시설임을 거듭 강조하면서 방파제와 입도지원센터는 당초 계획대로 즉시 추진할 것을 정부와 경상북도에 촉구하고, 필요하다면 입도민 안전과 편의증진을 위하여 방파제 완공시 까지 부실한 접안시설에 대한 보강사업부터 우선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최근 일본의 독도에 대한 만행은 국가차원의 침략수준에 이르고 있고, 이에 분노하는 많은 국민들이 독도사랑과 영토주권 수호차원에서 울릉도·독도를 꾸준히 찾고 있으나 정작 경북도민들은 우리 지역 유일의 섬이자 남다른 독도사랑에도 불구하고 적지 않은 여객운임 부담 탓에 독도수호 운동에 동참하지 못하는 안타까운 현실에 있다고 지적하고, 울릉도·독도를 찾는 경북도민에게 여객선 운임을 지원하여 민족의 섬 독도를 품은 경북인의 자긍심을 고취시키고, 나아가 경북관광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남의원은 인천광역시에서는 2008년부터 백령도를 비롯한 서해 5도를 포함하여 지역 내 섬을 오가는 시민들에게 80%(70%-시, 10%-선사, 20%-자부담)의 여객선 운임을 지원하여 도서지역 관광 활성화에 큰 성과를 거두고 있음을 상기시키고, 이제는 경상북도에서도 적극적으로 울릉도와 독도를 찾는 도민에 대한 지원방안을 마련할 필요성이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뉴스출처 :경상북도의회


포토이슈




한·중 미래산업 선도도시 대구와 청두, 신산업분야 상생협력 강화 (포탈뉴스) 3박4일(6.10~6.13) 일정으로 중국 청두를 공식 방문한 권영진 대구시장은「2019 청두 국제자매도시 시장혁신포럼」에 참가하여 대구시의 미래산업 추진상황에 대해 주제발표를 했다. 또한, 청두시장과 미래신산업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대구시 상징조형물 제막식에 참석하여 자매도시로서 우의를 다졌다. 11일 중국 청두시에서 ‘4차산업과 도시발전’이라는 주제로 개최한 시장혁신포럼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 미래신산업 추진 방향에 대해 주제 발표를 했다. 이 날 시장혁신포럼에는 대구시를 비롯한 총 22개국 26개 도시에서 150여명이 참석했다. 청두 센츄리시티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되었으며, 8개 도시 중 제일 먼저 발표한 대구시의 미래신산업에 대해 참석자들이 뜨거운 관심을 나타냈다. 12일에는 청두시장 접견실에서 권영진 대구시장과 뤄챵 청두시장이 양 도시 미래 산업 발전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누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4차 산업 혁명 시대에 새로운 기술과 새로운 산업을 일으키는 도시, 나라만이 미래에 경쟁력이 있다”라면서 “청두와 대구는 많은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역사문화 도시이면서 미래신산업으로 산업구조혁신이 활발히 일어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