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4 (금)

  • 흐림동두천 16.9℃
  • 흐림강릉 22.3℃
  • 연무서울 19.5℃
  • 박무대전 19.6℃
  • 흐림대구 17.7℃
  • 흐림울산 18.2℃
  • 흐림광주 18.8℃
  • 흐림부산 19.4℃
  • 흐림고창 17.7℃
  • 제주 20.2℃
  • 흐림강화 18.3℃
  • 흐림보은 17.6℃
  • 흐림금산 17.9℃
  • 흐림강진군 18.3℃
  • 흐림경주시 16.3℃
  • 흐림거제 19.4℃
기상청 제공

IT/과학/기타

풍기인삼연구소, 인삼 묘삼상토 연속사용 기술개발

인삼 현장실용공동연구과제 현장평가회 가져... 경북도, 친환경묘삼 생산기술 선도

(포탈뉴스) 경상북도농업기술원 풍기인삼연구소는 13일(목) 예천군 농업회사법인 이노진팜에서 ‘묘삼상토 연속사용 기술개발 현장평가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인삼재배농가, 시군농업기술센터, 유관기관 관계관 등 50여명이 참석해 묘삼상토의 연속사용 기술에 큰 관심을 보였다. 이번 평가회는 시설 내 다단베드에서 묘삼 수확 후 상토를 재사용 할 수 있도록 상토 연속사용 기술을 확립하기 위해 풍기인삼연구소와 예천군 농업기술센터가 공동으로 현장실용 연구과제를 수행하고 있다.


현재 이노진팜 시설 내 묘삼생산 후 교체가 필요한 상토의 양이 15,000㎥ 정도로 교체 비용이 많이 소모되어 재사용을 위한 방법으로 친환경 약제, 전기열선 및 증기 처리 등을 통해 연속적인 사용을 검토했다. 특히 인삼 농작업단계별 노동 강도는 10점 기준으로 파종(8.3)>병해충 방제(8.2)>정식(7.9)>관수(7.5)>망짓기(7.3)>묘포설치(7.0)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한편 묘삼생산 후 인삼 뿌리썩음병으로 인한 품질저하가 농가의 큰 골칫거리다. 인삼은 연작장해로 한 번 재배한 토양에서는 다시 묘삼을 생산하기가 어렵다. 현재까지의 결과는 화학적인 친환경약제를 이용한 소독 보다는 물리적 처리인 열처리로 전열선 50℃, 증기살균 등이 각각 81.3%, 100%의 곰팡이 감소효과를 나타냈으며 인삼 생육이 가장 좋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농업회사법인 이노진팜 김영준 대표는 “비가림 시설 내 묘삼 상토를 1회만 사용하고 교체를 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었는데 수확 후 상토 연속사용 기술이 개발되어 경영비 절감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류정기 풍기인삼연구소장은 “현장 실용 공동연구과제를 통해 현장의 애로사항을 발굴하여 농가에 도움이 되는 과제들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며 “앞으로 경북 인삼산업의 경쟁력 향상 및 농가 생산성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뉴스출처 :경상북도농업기술원 풍기인삼연구소


포토이슈




한·중 미래산업 선도도시 대구와 청두, 신산업분야 상생협력 강화 (포탈뉴스) 3박4일(6.10~6.13) 일정으로 중국 청두를 공식 방문한 권영진 대구시장은「2019 청두 국제자매도시 시장혁신포럼」에 참가하여 대구시의 미래산업 추진상황에 대해 주제발표를 했다. 또한, 청두시장과 미래신산업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대구시 상징조형물 제막식에 참석하여 자매도시로서 우의를 다졌다. 11일 중국 청두시에서 ‘4차산업과 도시발전’이라는 주제로 개최한 시장혁신포럼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 미래신산업 추진 방향에 대해 주제 발표를 했다. 이 날 시장혁신포럼에는 대구시를 비롯한 총 22개국 26개 도시에서 150여명이 참석했다. 청두 센츄리시티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되었으며, 8개 도시 중 제일 먼저 발표한 대구시의 미래신산업에 대해 참석자들이 뜨거운 관심을 나타냈다. 12일에는 청두시장 접견실에서 권영진 대구시장과 뤄챵 청두시장이 양 도시 미래 산업 발전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누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4차 산업 혁명 시대에 새로운 기술과 새로운 산업을 일으키는 도시, 나라만이 미래에 경쟁력이 있다”라면서 “청두와 대구는 많은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역사문화 도시이면서 미래신산업으로 산업구조혁신이 활발히 일어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