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5 (토)

  • 맑음동두천 23.6℃
  • 구름많음강릉 20.5℃
  • 맑음서울 23.3℃
  • 구름조금대전 23.7℃
  • 구름많음대구 21.5℃
  • 구름많음울산 21.4℃
  • 맑음광주 22.7℃
  • 구름많음부산 22.0℃
  • 구름많음고창 ℃
  • 맑음제주 21.4℃
  • 구름조금강화 21.9℃
  • 구름조금보은 23.0℃
  • 맑음금산 23.2℃
  • 맑음강진군 22.5℃
  • 구름많음경주시 22.7℃
  • 구름많음거제 22.0℃
기상청 제공

사회일반

경북도-이전공공기관, 경북혁신도시 발전 위해 한목소리

도청 회의실, 경북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장 초청 간담회 가져

(포탈뉴스) 경상북도는 13일(목) 도청 회의실에서 이철우 도지사, 김충섭 김천시장과 이배수 한국전력기술(주) 사장 등 11개 이전공공기관장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장 초청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각 기관의 최고 의사결정자들이 모여 경북혁신도시 조성 전후를 되짚어보고 경북도와 이전공공기관이 경북혁신도시의 발전 방향을 설정하고 어떠한 역할을 할 것인지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로 원도심인 김천시와의 상생발전 방안을 모색하는 뜻깊은 시간이 되었다.


경북도는 경북혁신도시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혁신도시-김천 원도심 상생을 위한 직결 도로 개설 ▲산학연 클러스터 활성화를 위한 기업유치 사업 ▲스마트시티 구축을 위한 전략계획 수립 ▲정주여건 개선사업 등에 대한 추진사항을 설명하고 이전공공기관이 혁신도시 발전을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전공공기관장들은 경북도의 요청으로 매년 수립하는 지역발전계획과 지역협력 사업을 점검하고 혁신도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경북혁신도시가 인구 22천여 명의 신도시로 발전할 수 있었던 것은 공공기관의 이전과 공공기관 임직원의 이주가 큰 역할을 했다”면서 “일자리 분야만 보더라도 매년 100여개의 좋은 일자리를 만들고 있는 만큼 공공기관은 지역발전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공공기관과 연관된 기업이 산학연클러스터로 이전하고 지역인재 채용을 확대할 수 있도록 공공기관장이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하며 “경북도는 이전공공기관 임직원이 지역에 정착해 불편없이 생활할 수 있도록 경북혁신도시의 정주여건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한편, 김천시 율곡동 일원에 조성된 경북혁신도시는 총사업비 8,676억원, 조성면적 3,812천㎡(115만평)에 인구 2만6천명의 신도시 조성을 목표로 2007년 착공해 8년에 걸친 대공사 끝에 2015년말 기반조성공사를 마무리했으며, 2016년 4월초 12개 공공기관 이전을 완료했다.



뉴스출처 :경상북도


포토이슈




한·중 미래산업 선도도시 대구와 청두, 신산업분야 상생협력 강화 (포탈뉴스) 3박4일(6.10~6.13) 일정으로 중국 청두를 공식 방문한 권영진 대구시장은「2019 청두 국제자매도시 시장혁신포럼」에 참가하여 대구시의 미래산업 추진상황에 대해 주제발표를 했다. 또한, 청두시장과 미래신산업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대구시 상징조형물 제막식에 참석하여 자매도시로서 우의를 다졌다. 11일 중국 청두시에서 ‘4차산업과 도시발전’이라는 주제로 개최한 시장혁신포럼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 미래신산업 추진 방향에 대해 주제 발표를 했다. 이 날 시장혁신포럼에는 대구시를 비롯한 총 22개국 26개 도시에서 150여명이 참석했다. 청두 센츄리시티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되었으며, 8개 도시 중 제일 먼저 발표한 대구시의 미래신산업에 대해 참석자들이 뜨거운 관심을 나타냈다. 12일에는 청두시장 접견실에서 권영진 대구시장과 뤄챵 청두시장이 양 도시 미래 산업 발전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누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4차 산업 혁명 시대에 새로운 기술과 새로운 산업을 일으키는 도시, 나라만이 미래에 경쟁력이 있다”라면서 “청두와 대구는 많은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역사문화 도시이면서 미래신산업으로 산업구조혁신이 활발히 일어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