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4 (금)

  • 구름조금동두천 27.1℃
  • 흐림강릉 26.3℃
  • 구름많음서울 27.4℃
  • 연무대전 24.6℃
  • 대구 23.0℃
  • 흐림울산 21.5℃
  • 흐림광주 22.5℃
  • 부산 22.6℃
  • 흐림고창 22.2℃
  • 흐림제주 19.5℃
  • 구름많음강화 25.2℃
  • 흐림보은 23.6℃
  • 흐림금산 24.7℃
  • 흐림강진군 21.4℃
  • 흐림경주시 19.0℃
  • 흐림거제 20.4℃
기상청 제공

경제

경북도,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위해 내년도 사회간접자본(SOC) 국비확보에 사활

시군 건설업무 담당 국.과장회의 갖고 도.시군 협업 통해 국비확보 총력 다짐

(포탈뉴스) 경상북도는 12일(수) 도청 회의실에서 내년도 국비확보와 지역 건설산업활성화를 위해 ‘도.시군 건설분야 국.과장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해제 대비 등 건설도시국 소관 주요 현안사항 전달에 이어 시군별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이번 회의에서는 현재 도정 최우선 과제로 추진되고 있는 내년도 국비확보 방안에 대한 논의와 함께 최근 이어지고 있는 국내외 건설 경기 하락과 사회간접자본(SOC) 예산 감소 기조 속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건설업계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경북건설산업 활성화 대책에 대한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우선, 국비예산 확보와 관련해 현재 기획재정부의 2020년 부처별 예산 심의가 본격 추진되는 상황에서 도는 당초 부처에 건의한 건설도시분야 각종 사업 추진에 필요한 국비예산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하여 시군과 예산관련 각종 정보와 네트워크를 함께 공유하는 한편 도-시군- 지역 정치권간 긴밀한 협력체계 구축을 통해 남은기간 국비확보에 총력을 다하기로 뜻을 같이 했다.


또한, 도와 시군은 최근 건설 수주물량 감소, 외지업체 수주 잠식 등 지역건설업계가 처한 어려운 상황에 대한 인식을 함께 하고 주 계약자 공동도급제 활성화, 지역건설업체 참여 확대와 같은 지역건설산업 활성화에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시책들을 지역실정에 맞춰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이날 회의에서는 현재 시군에서 활발히 추진되고 있는 도시재생 뉴딜사업 등 각종 중앙부처 공모사업 등에 대한 철저한 사전 준비와 함께 안전한 건설문화 실천을 통한 건설공사 현장 안전사고 예방 등 건설도시분야 주요 현안의 실행력 제고를 위한 다양한 의견이 오가기도 했다.


최대진 경북도 건설도시국장은 “내년 경북도의 살림살이를 결정하는 국비예산을 확보하는데 있어 지금이 가장 중요한 시기”라 강조하고 “도와 시군은 최우선 과제를 국비예산 확보에 두고 남은 기간 모든 행정력을 결집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어려운 지역건설업계의 현실을 감안해 지역업계에 한 개의 일거리라도 더 제공될 수 있도록 좀 더 세심하고 배려하는 지역건설 산업 활성화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뉴스출처 :경상북도


포토이슈




한·중 미래산업 선도도시 대구와 청두, 신산업분야 상생협력 강화 (포탈뉴스) 3박4일(6.10~6.13) 일정으로 중국 청두를 공식 방문한 권영진 대구시장은「2019 청두 국제자매도시 시장혁신포럼」에 참가하여 대구시의 미래산업 추진상황에 대해 주제발표를 했다. 또한, 청두시장과 미래신산업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대구시 상징조형물 제막식에 참석하여 자매도시로서 우의를 다졌다. 11일 중국 청두시에서 ‘4차산업과 도시발전’이라는 주제로 개최한 시장혁신포럼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 미래신산업 추진 방향에 대해 주제 발표를 했다. 이 날 시장혁신포럼에는 대구시를 비롯한 총 22개국 26개 도시에서 150여명이 참석했다. 청두 센츄리시티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되었으며, 8개 도시 중 제일 먼저 발표한 대구시의 미래신산업에 대해 참석자들이 뜨거운 관심을 나타냈다. 12일에는 청두시장 접견실에서 권영진 대구시장과 뤄챵 청두시장이 양 도시 미래 산업 발전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누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4차 산업 혁명 시대에 새로운 기술과 새로운 산업을 일으키는 도시, 나라만이 미래에 경쟁력이 있다”라면서 “청두와 대구는 많은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역사문화 도시이면서 미래신산업으로 산업구조혁신이 활발히 일어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