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6 (화)

  • 구름많음동두천 10.7℃
  • 맑음강릉 14.7℃
  • 연무서울 11.1℃
  • 연무대전 11.8℃
  • 연무대구 12.4℃
  • 연무울산 13.9℃
  • 박무광주 10.0℃
  • 연무부산 13.7℃
  • 구름많음고창 11.0℃
  • 연무제주 15.7℃
  • 맑음강화 11.3℃
  • 구름많음보은 9.6℃
  • 구름많음금산 8.8℃
  • 구름조금강진군 13.7℃
  • 맑음경주시 13.2℃
  • 맑음거제 13.4℃
기상청 제공

문화/연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종영 D-day, 자체 최고 시청률 7.8%! 동시간대 1위!

종영 D-day, 자체 최고 시청률 7.8%! 동시간대 1위!
박신양, 고현정과의 전쟁 승소로 끝냈다!
안심은 NOPE! 승소 후에도 놓을 수 없는 긴장의 향연!

(포탈뉴스) 박신양이 일생일대 라이벌 고현정과의 치열한 싸움에서 승리,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월요일 밤 안방극장을 장악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이하 ‘조들호2’) 37, 38회 시청률은 닐슨코리아 전국 가구 기준으로 각각 6.7%, 7.8%를 기록,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지난 32회 7.3% 이후 또 한 번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수치다.




37, 38회 방송에서는 조들호(박신양 분)와 이자경(고현정 분)의 길고 긴 전쟁이 종결됐다. 정의의 가치를 밝히고자 한 조들호의 올곧은 신념이 결국 악을 단죄하는데 성공한 것. 압수수색 후 무기를 잃은 조들호는 대산복지원을 찾아 반격에 시동을 걸었다. 그는 수술실 내 시멘트 조각을 증거물로 제출, 다량의 전신 마취용 의약품이 검출된 사실을 주장했고 여기에 “대산복지원은 한국판 홀로코스트의 현장”이란 일침으로 변론에 힘을 실었다.




이어 파죽지세로 펼쳐진 조들호의 변론이 쫀쫀한 긴장과 재미를 안기며 질주했다. ‘만생교 경전 323페이지’의 암호를 풀어 국일 그룹의 불법 거래 자금 흔적과 코디네이팅이 이자경이란 사실을 명백히 밝힌 그는 대세를 자신의 쪽으로 기울이는데 성공했다. 여기에 복지원 동산에 묻힌 희생자들의 유골을 영상통화를 이용해 실시간으로 증명, 제대로 쐐기를 박으며 역전에 성공했다.




이자경은 두 눈을 무겁게 감으며 자신의 패배를 감지했다. 그러면서 “죄를 지은 자 벌을 받아야 마땅하고 그 벌이 공적인 체계 하에서 당연히, 엄밀히 이루어진다는 믿음이 없을 때, 그때는 어떻게 해요?”라는 반문으로 일순간 조들호의 말문을 닫게 했다.




이어 그녀는 눈물을 머금은 채 그간 자식이 죽인 대산복지원 내부자들을 힘겹게 나열하며 그들을 벌하지 않은 것은 “국가 법체계의 직무 유기”라고 말하며 시대의 피해자로서 처절한 인생을 살아온 이자경의 진심을 드러내 보는 이들의 눈시울까지 붉게 만들었다.




이에 조들호는 그 사람들 모두 벌을 주겠다는 말로 약속했고, 울음 섞인 얼굴로 “믿는다”는 말을 남긴 이자경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심장을 저미게 만들만큼 먹먹한 울림과 진한 여운을 남겼다.




한편, 구치소 병실에 입원한 이자경이 긴 세월 혈액투석으로 시한부란 충격적인 사실과 멤버들과 축배를 들던 조들호가 괴한들에게 납치되는 장면이 펼쳐지면서 안방극장에 또다시 새로운 긴장감이 드리워졌다.




종영까지 단 2회만이 남은 현재, 과연 조들호를 납치한 자들은 누구이며 무사히 살아남을 수 있을지, 한민(문수빈 분)과 병원을 탈출한 이자경의 마지막은 어떤 모습일지 26일 밤 10시 역대급 감동의 반전이 일어날 KBS 2TV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 2: 죄와 벌’ 마지막 방송이 어느 때보다 기다려진다.

포토이슈




김정환 의원, 총 사업비 300억 투입 ‘한강보행교’ 노량진 지역 활력의 중심되길 (포탈뉴스) 노량진에서 노들섬으로 이어지는 ‘한강보행교’가 백년여만에 부활된다. 지난 20일(수) 서울시는 「한강대교 보행교 기본구상안」을 발표하며, 보행 중심이라는 한강대교의 역사성을 복원하고 차와 사람이 공존하는 새로운 백년다리의 전형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백년다리’라 명명된 한강대교 보행교는 노량진 방향으로는 내년 초 철거 예정인 ‘노량진 고가차도’와 연결되고, 노들섬 쪽으로는 노들섬 동-서를 연결하는 보행육교와 연결된다. 한강대교 노들섬에서 노량진구간에 건설되며, 기존 차도는 유지하면서 아치형태의 쌍둥이 다리 사이 공간을 이용하여 폭 10.5m, 길이 500m 의 보행교로 건설된다. 동작구 지역의원인 김정환 의원(더불어민주당, 동작1)은 1917년 한강 최초의 인도교로 개통되었으나 1950년 한국전쟁 발발 사흘 만에 폭파되는 아픔을 겪었던 ‘한강인도교’의 부활을 환영하며, 올 9월 개장하는 『노들섬복합문화공간조성』과 함께 볼거리·즐길거리가 있는 새로운 관광명소가 탄생할 것이라는 기대감을 전했다. 서울시는 새로운 백년다리가 될 한강대교 보행교가 단순 보행교가 아닌 볼거리·즐길거리가 있는 새로운 관광명소가 될 수 있도록 5월 중 국제현상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