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금)

  • 흐림동두천 7.2℃
  • 흐림강릉 11.4℃
  • 서울 7.3℃
  • 맑음대전 14.6℃
  • 맑음대구 14.7℃
  • 맑음울산 13.9℃
  • 맑음광주 14.8℃
  • 맑음부산 14.1℃
  • 맑음고창 14.6℃
  • 맑음제주 15.9℃
  • 흐림강화 8.6℃
  • 구름많음보은 13.9℃
  • 구름조금금산 13.7℃
  • 맑음강진군 14.5℃
  • 맑음경주시 13.2℃
  • 맑음거제 13.6℃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LG전자, G8 ThinQ에 혁신 사운드기술 대거 탑재해 스마트폰 명품 사운드 계보 잇는다

LG G8 ThinQ, 고객 목소리 담아 사운드 성능 대폭 강화
사용성·기능·디자인 모두 잡은 혁신 기술 ‘크리스탈 사운드 올레드’ 탑재
화면에서 직접 소리 내는 기술… CSO와 하단 스피커를 더해 2채널 스테레오 사운드 구현

(포탈뉴스) LG전자가 전략 스마트폰 신제품 LG G8 ThinQ에 독보적인 프리미엄 사운드를 탑재하며 ‘스마트폰 명품 사운드’ 계보를 이어간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LG전자는 LG G8 ThinQ에 화면 자체에서 소리를 내는 혁신 사운드기술 ‘CSO’를 탑재한다. 또 독자 오디오기술에 영국 오디오브랜드 ‘메리디안오디오(이하 메리디안)’의 전문성을 더해 프리미엄 사운드를 완성했다.

LG전자는 음악, 영화, 게임 등 다양한 엔터테인먼트를 스마트폰으로 즐기는 고객이 늘어나는 가운데 고해상도 음원, 서라운드 사운드 등 현장감 높은 콘텐츠에 대한 요구가 점차 높아지는 점을 LG G8 ThinQ에 반영했다.

● LG G8 ThinQ, 사용성·기능·디자인 모두 잡은 혁신 기술 ‘크리스탈 사운드 올레드’ 탑재

CSO는 올레드 패널을 스피커의 진동판처럼 활용하는 기술이다. 별도 스피커 없이 화면에서 직접 소리를 낼 수 있다.

CSO 기술을 탑재한 LG G8 ThinQ는 수화기 구멍이 아니라 화면 전체에서 소리가 나기 때문에 고객이 화면 어느 위치에 귀를 대더라도 문제 없이 통화하는 것이 가능하다. 고객이 통화음을 크게 듣기 위해 스피커폰을 사용하면 기존과 동일하게 제품 하단에 위치한 스피커에서 소리가 나온다.

특히 LG G8 ThinQ는 CSO와 제품 하단 스피커를 통해 2채널 스테레오 사운드를 구현해 고객들은 보다 입체적이면서도 균형잡힌 사운드를 즐길 수 있다. CSO 덕분에 기존 스마트폰의 수화기 역할을 하는 리시버 구멍을 없앨 수 있는데 전면 디자인도 보다 깔끔해진다.

● 영국 메리디안의 섬세한 사운드 튜닝으로 스마트폰에서도 명품 사운드 경험

LG전자는 LG G8 ThinQ에서 기존 LG 스마트폰 고객들로부터 호평 받던 스마트폰 사운드 기능들을 한 번 더 업그레이드한다.

LG전자는 LG G8 ThinQ만의 독보적인 명품 사운드를 위해 영국의 하이엔드 오디오기업 메리디안과 협업했다. 메리디안은 오디오 분야에서 아날로그와 디지털 기술을 조화롭게 접목시키는 것으로 명성이 높다. 자동차브랜드 ‘레인지로버’의 ‘3D 서라운드 사운드시스템’을 설계하기도 했다.

또 LG G8 ThinQ는 최대 7.1채널 고품격 음향을 만들어주는 입체 사운드시스템을 유선 이어폰뿐 아니라 자체 스피커에서도 확대 지원하며 고객 사용성을 크게 높인다. LG전자는 지난 2018년 LG G7 ThinQ에서 스마트폰 최초로 DTS:X를 탑재한 바 있는데, 기존에는 유선 이어폰으로만 즐길 수 있었다.

특히 LG G8 ThinQ 사용자는 ‘하이파이 쿼드 DAC’로 고해상도 음원을 생생하게 경험할 수 있다. 일반 음원을 보다 깨끗하게 만들어주는 ‘업샘플링’이 가능하다. 적은 데이터 용량으로 부담없이 고음질 스트리밍을 즐길 수 있는 MQA 규격도 지원한다. LG 스마트폰의 차별화된 오디오기능으로 강력한 중저음을 구현하는 ‘붐박스 스피커’ 기능도 그대로다.

LG전자 MC상품전략그룹장 마창민 전무는 “프리미엄폰에 걸맞은 프리미엄 사운드로 고품질 콘텐츠를 즐기는 고객들에게 한 차원 높은 사용자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이슈




경기도, 돼지열병 확산 방지에 총력 대응 … 이재명 “확산 방지와 조기 차단에 모든 자원 동원하라” (포탈뉴스) 파주시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국내 처음으로 발생한 가운데 경기도가 추가 발병 방지와 확산 조기 차단을 위해 긴급 방역조치에 나서는 등 특단의 대책을 추진한다. 김용 경기도 대변인은 17일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파주 돼지농장 발생현황과 도 및 시.군 방역대책’을 발표했다. 김용 대변인은 “경기도는 돼지열병 유입 방지를 위해 노력해 왔으나, 안타깝게도 파주의 돼지농가에서 발생해 농림축산식품부가 오늘 새벽 오전 6시30분경 확진 발표했다”면서 “농림축산식품부와 경기도는 위기단계를 ‘심각단계’로 높여 발령하고, 가축질병 위기대응 매뉴얼 및 ‘ASF 긴급행동지침’에 따른 기관별 방역조치 등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이재명 도지사는 이날 새벽 발생상황을 보고받은 뒤 시간이 생명인 만큼 초기 단계부터 할 수 있는 모든 자원을 동원해 돼지열병 확산방지에 나서달라고 지시했다”면서 “경기도는 시군과 함께 대응 매뉴얼에 따라 예방적 살처분, 통제초소 설치, 축산농가 이동제한 등을 신속하게 조치해 나갈 방침이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6일 저녁 6시경 파주 돼지농가는 2~3일 전 사료섭취 저하 및 고열로 모돈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