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2 (화)

  • 맑음동두천 -2.4℃
  • 맑음강릉 1.3℃
  • 연무서울 -0.9℃
  • 구름많음대전 -1.6℃
  • 구름조금대구 0.4℃
  • 구름조금울산 2.2℃
  • 맑음광주 -0.4℃
  • 맑음부산 2.8℃
  • 맑음고창 -0.6℃
  • 맑음제주 6.7℃
  • 구름조금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4.0℃
  • 구름조금금산 -3.2℃
  • 맑음강진군 2.4℃
  • 구름조금경주시 1.1℃
  • 맑음거제 2.7℃
기상청 제공

2019년 자동차 탄소포인트제 시범사업 추진

친환경운전 실적에 따라 최대 10만 원 지급


(포탈뉴스) 울산시는 환경부가 오는 2020년 정식 도입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는 ‘2019년 자동차 탄소포인트제 시범사업(3차)’에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자동차 탄소포인트제’는 주행거리 단축 또는 친환경운전 실적을 평가하여 최대 10만 원 상당의 특전을 지급하는 제도다.

‘자동차 탄소포인트제 시범사업’은 가정·상가를 대상으로 시행 중인 탄소포인트제를 자동차 분야로 확대하여 비산업부문 온실가스 감축과 친환경운전 실천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2017년 처음 추진됐다.

올해 3차 시범사업은 2월 7일부터 5월까지 전국적으로 6,500대를 대상으로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참여 희망자는 자동차 탄소포인트제 시범사업 누리집(car.cpoint.or.kr)을 통해서 신청할 수 있다.

운행정보 수집방식에 따라 운행기록자기진단장치(이하 OBD) 방식, 사진방식 중 하나에 참여할 수 있으며, 주행거리 단축이나 친환경운전을 한 경우에는 최대 10만 원 상당의 특전을 받는다.

OBD 방식은 한국환경공단에서 제공하는 OBD 단말기를 차량에 장착하여 주행거리와 친환경운전 실적을 산정하는 방식이다.

사진방식은 참여자가 참여 시점과 종료 후의 차량 계기판 사진을 전송하면, 과거 주행거리와 비교하여 감축실적을 산정하는 방식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자동차 탄소포인트제 사업에 많은 시민이 참여하여 친환경운전 실천 문화를 확산시키고, 이에 온실가스 감축 및 시민들의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자동차 탄소포인트제 1, 2차 시범사업 결과, 총 2,522대의(울산 42대) 차량이 참여하여 주행거리 264만km를 줄였고, 485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했다.

포토이슈



인천시 새로운 희망 다시 살아 숨쉬는 더불어 마을 (포탈뉴스)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원도심을 살아 숨쉬게 하는 인천형 도시재생 ‘더불어 마을 희망지 사업’ 대상구역 선정을 위해 3월 6일까지 주민제안서를 받는 공모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마을 희망지 사업은 정비구역 해제지역과 노후저층주거지 밀집지역(5만㎡ 이내)을 대상으로 주민역량강화, 주민공동체 형성을 통하여 인천형 도시재생사업인 더불어 마을의 준비단계 사업이다. 주민 중심의 거버넌스를 구축하여 사업 초기부터 주민이 직접 참여하여 스스로 계획을 결정하는 과정을 통해 마을계획을 수립하고 지역 맞춤형 사업을 발굴하여 원도심의 노후 저층주거지에 희망을 불어 넣는 것이 사업의 핵심이다. 지난해 희망지 사업을 통해 5개 구역이 더불어 마을, 2개 구역이 도시재생뉴딜사업, 소규모 재생사업으로 선정되어 재생사업이 추진중이며, 올해에도 5개 내외 구역을 선정할 예정이다. 구역별로 최대 8,500만 원의 사업비가 지원되며, 주민들의 공동체 형성과 소통을 위한 현장거점공간과 전문가인 총괄계획가와 마을활동가를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도시재생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주민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희망지 사업은 도시재생, 주민공동체 활성화, 주민역량강화 분야의